별점 3만개 박힌 영양제는?➔ X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의 차이점과 인증 기준은?

의약품은 질병의 치료나 예방을 목적으로 하며, 건강기능식품은 우리 몸의 기능 유지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가공해서 제조한 식품을 뜻한다. 이러한 분류과 규정 관리는 정부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줄여서 식약처의 소관하에 이루어진다.

모든 음식물은 다음과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다.

  • 1차적인 기능 : 생명과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영양소 공급
  • 2차적인 기능 : 맛과 냄새, 식감을 통해 감각을 느끼게 하는 기호품의 기능
  • 3차적인 기능 : 신체의 건강을 유지하고 생체 활동 증진에 도움을 주는 효과

여기서 3차 기능에 초점을 맞춘 것이 바로 건강기능식품이라 불리는 것들이다.

상식적으로 어디에 좋다더라 하고 알려져있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마크를 붙일 수 있는것은 아니다. 정해진 규정과 절차를 통해 생산된 제품에만 인증을 표시할 수 있다. 하나의 시험통과 자격증과도 같은 것으로 단순히 건강, 천연, 자연 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것과는 차별화된다.

건강기능식품 기준

똑같은 홍삼이라도 어떤것은 기타가공품이라고 표시되어 있고, 어떤것은 건강기능식품이라고 붙어있다. 딱 봐도 건기식 딱지가 붙은게 더 좋다는 것은 알겠는데, 이렇게 표시할 수 있는 기준은 무엇일까.

일단 중요한 것은 함유량이다. 앞서 말한 3차적인 기능으로 우리 몸의 건강을 증진하는데 도움을 주려면, 그에 충분한 양을 섭취해야만 한다. 매일 한숟가락 정도 마셔야 몸에 좋은 성분을 매일 한방울씩 먹는다면 전혀 효과가 없을 수 있다. 그렇다면 건강기능식품으로 표시할 수 없게된다.

또, 실제로 인체 기능 유지와 증진에 도움을 주는지 동물시험이나 사람 적용테스트 등을 통해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보한 후 기능성 원료 판정을 내린다. 

이렇게 인정받은 재료를 적합한 양을 가공해서 제조한 것이 건강기능식품이다. 기능성 원료는 기준과 규격에 따라 누구나 사용해서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고시된 원료’와 심사를 거쳐 통과한 특별한 사업자만 다룰 수 있는 ‘개별인정 원료’로 나뉜다.

전체 기능성원료 중에 어떤 것이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식품안전나라 누리집의 건강기능식품 원료별 정보 게시판에서 찾아볼 수 있다.

건강기능식품 기능별 정보

또는 기능별 정보 페이지를 보면 위와 같이 보다 직관적으로 우리 몸의 어느 부위를 먼저 고르고 거기에 좋은 원료로 인정받은 것들이 어떤게 있는지 확인도 가능하다.

간, 눈 이런 글씨를 누르면 해당 부위의 역할과 기능저하 원인, 건강관리법이 소개되고 고시형/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은 목록들이 표시된다. 누리집 정말 잘 만들어놓은 것 같다.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 차이

의약품은 어떤 질병에 대해 직접적인 치료를 하거나 예방하는 효과를 가진 물질이다.

  • 질환의 진단
  • 원인을 치료
  • 증상의 경감
  • 상태를 처치

이렇게 약리학적인 영향을 줘서 작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의약품은 약국에서 구입한 약을 예로 들면 주표시면과 정보표시면으로 나뉘어서 뒷면인 정보표시면에 일반약품 정보를 기재하도록 되어있다. 여기에 성분, 효능과 효과, 용법과 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저장방법, 사용기한, 기타 첨가제, 성상 등을 안내한다.

약을 먹었을때 우리 체내에서 일어나는 흡수 > 분포 > 대사 > 배설 단계를 거치며 치료 효과를 나타낸다. 의약품도 몇 가지 종류로 나눌 수 있다.

일반 의약품은 의사의 처방없이 약국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는 종류이다. 이에 반해 전문의약품의 경우 구입하려면 의사의 처방이 필수이다. 또 지정된 안전상비의약품 13종 품목은 편의점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다.

비슷한 용어로 의약외품이란 것도 있는데, 이는 의사의 처방은 없어도 되지만 의약품보다 효능/부작용이 약한 것들이다. 예를 들어 마스크, 손소독제, 반창고, 생리대 등에도 의약외품 표시가 붙을 수 있다. 아니면 동일한 성분이지만 의약품보다 함량을 적게해서 나온 경우 의약외품으로 분류되기도 한다.

주의사항

건강기능식품을 의약품인 것처럼 과대 광고하거나 효능을 부풀려서는 안된다. 또 소비자도 건기식인데 마치 어떤 질병이나 통증에 개선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의약품이 아닌 것들은 질병을 치료하는 효과는 인정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