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점 3만개 박힌 영양제는?➔ X

아기 목에 이물질 걸렸을 때 하임리히법? 거꾸로 드는게 직빵

아기를 키울때 지금 생각하면 과하다 싶을 정도로 걱정을 많이 했다. 대부분은 내 머릿속에서만 일어난 최악의 상상일 뿐이었지만 실제로 위급한 순간이 발생한 적도 있었다. 바로 치즈 먹다가 목에 걸려서 질식사 할 뻔한 경우다. 그것도 두번이나.

(아이 키울 때 했던 별의별 걱정스러운 상상들)

옆에서 재우다가 혹시나 내 팔에 목이나 가슴이 깔려서 숨 막혀서 죽으면 어쩌나, 뒤뚱뒤뚱 걷다 넘어져서 재수없게 머리가 어디에 부딪혀서 깨지면 어쩌나 등등…

하임리히법 구조사례

얼마 전 터키 식당에서 하임리히법으로 아이를 구조한 뉴스를 보니 전에 우리 아기도 치즈 먹다가 목에 걸려서 숨넘어갔던 모습이 떠올라 이 포스팅을 쓰게 되었다.

터키식당 하임리히법 영상

🔺 엄마 옆자리에 앉아서 밥을 먹던 둘째아이가 목에 고기가 걸려서 숨을 못쉬고 켁켁거린다. 놀란 엄마가 먼저 아이를 뒤에서 안고 들어서 하임리히법을 시도한다.

터키식당 하임리히법 영상

🔺 아빠가 건너와서 아이를 받아들고 응급처치를 계속한다. 하지만 고기가 쉽사리 나오지 않는다.

터키식당 하임리히법 영상

🔺 금방 해결이 안되고 사태가 심각해지자 고개를 돌려 창쪽을 바라보고 주저앉아 절규하는 엄마. 아니 아직 안죽었다고 정신차리라고~!~!!!! ㅡ.ㅡ;;;

아이 키우다 보면 다치는 경우도 있고 한데 부모가 먼저 정신줄을 놓으면 어쩌자는겨… 그러면 더욱 위험하다. 아이가 다쳐서 피가 철철 나더라도 냉정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신고와 응급처치를 해야한다. 부모가 안하면 누가 하는데

터키식당 하임리히법 영상

🔺 아빠가 하고 있는데 종업원이 달려오더니 아이를 가져가서 무릎팍에 엎드려놓고 등을 두드린다. 얼마 후 걸렸던 고기가 나오고 아이는 정신을 차린다.

✳️몸집이 작은 아이나 영유아는 하임리히법 응급처치를 할 때 이렇게 엎드려 놓고 등을 두드려야 한다.

아기 목에 치즈 걸렸을 때

우리집 얘기도 해보자면, 어느날 쇼파에 앉아있는데 옆에 있던 아기가 갑자기 켁켁 거리면서 숨 못쉬는 표정을 지었다.

아기 목에 치즈 걸렸을 때

왜그래? 하고 입으로 물어보면서도 동시에 몸을 움직여 바로 안아들었다. 말도 못하는 아기가 대답할 수 있을리도 없고 딱 보면 목에 걸려서 숨못쉬는게 뻔하니

왼팔로 아기 가슴팍을 받치며 반대쪽 겨드랑이를 잡고, 머리를 아래로 향하게 한 뒤 오른손으로 등 부분을 팡팡팡 쳐주었다. 생각보다 금방 10초도 안되어서 목에 걸린 치즈 한덩이를 땅바닥에 철푸덕 뱉어내었다.

당시엔 하임리히법을 알고 한게 아니라 그냥 이 자세로 하는게 잘 토할거 같아서 한거긴 한데… 나중에 보니 이게 하임리히법 중에 한가지였다.

아기 기도질식 응급처치 하임리히법

아기 하임리히법 응급처치 방법

🔺 아기의 하임리히법 응급처치 정석. 이렇게 엎드려 놓고 등을 두드리는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아기 하임리히법 응급처치 방법

🔺 위 방법으로 안된다면 두번째로 이렇게 뒤집어서 들고 흉부를 압박해서 토해내게 하는 방법도 있다.

아기 하임리히법 응급처치 순서

상황 : 아이 목에 이물질 걸려서 기도질식 일때

아기가 기침을 하거나 소리를 낼 수 있으면

> 기침을 하게 하여 물건이 밖으로 나오도록 한다.

> 아기의 호흡이 걱정된다면 119에 곧바로 전화한다.

⭐ 경고 : 아기가 질식하고 있다는 확신이 없으면 질식 구조 절차를 시작하지 않는다.

아기가 숨을 쉬거나, 기침을 하거나, 소리를 낼 수 없다면

– 아기의 머리가 가슴보다 낮도록 아기를 아래로 향하게 하여 팔뚝에 올려 놓는다.

– 허벅지에 대고 손바닥으로 아기의 머리를 받친다.

– 아기의 입을 가리거나 목을 비틀지 않는다.

– 한 손의 뒤꿈치를 사용하여 아기의 견갑골 사이를 5번까지 두드린다.

물건이 튀어나오지 않으면

– 아기의 머리를 받치고 대퇴부에서 얼굴을 위로 하여 돌린다.

– 아기의 머리를 몸보다 낮게 유지한다.

– 2~3개의 손가락을 아기의 가슴뼈 유두선 바로 아래에 놓고 빠르게 5회 흉부 압박을 한다.

(=아기의 CPR에서 흉부 압박과 같은 위치)

– 물건이 나오거나 아기가 기절할 때까지 등을 5번, 가슴을 5번 밀어준다.

아기가 기절하면

– 곧장 119 에 전화한다. (아직 전화하지 않은 경우). 

– 더 이상 등을 때리거나 가슴을 밀지 않는다.

– 심폐소생술을 시작한다.

– 인공호흡을 하는 경우 CPR 중 기도가 열릴 때마다 입이나 목에 물체가 있는지 확인한다.

– 물체가 보이면 꺼낸다.

– 그러나 물체가 보이지 않으면 아기의 목구멍에 손가락을 대고 만져서는 안된다.

– 아기가 스스로 숨을 쉴 때까지 또는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CPR을 계속한다.

어른 기도질실 응급처치 하임리히법 

어른 하임리히법 응급처치 방법

🔺 일반적으로 어른에 대한 하임리히법은 위 그림과 같이 양손을 모으고 주먹으로 명치를 밀어올려서 걸린 것을 토해내게 만드는 방법이다.

어른도 아기처럼 들어서 할 수 있다면 효과적일텐데 크고 무거워서 들 수가 없으니 명치를 압박하는 방법을 쓰는 것일테다. 생각해보자 화장실에서 토하면서 누가 등 두드려줄 때의 자세를. 그게 딱 목에 있는거 잘 나오게 하는 방법이지 않은가.

어른도 정 안나온다면 힘센 남자가 배를 받치고, 다른 한명이 다리 잡아서 머리가 아래쪽으로 기울어지게 한 다음에 아기처럼 등 두드리는 방법으로 하면 효과적이지 않을까? 해볼일이 안생기는게 가장 좋겠지만..

🔺 이제는 고인이 되신 배우 로빈 윌리엄스가 열연한 1993년작 코미디 영화 미세스 다웃파이어 (Mrs. Doubtfire)

이 영화에 보면 하임리히법으로 남자를 구조하는 장면이 나온다. 여장하고 가정부 행세를 하고 있다가 하임리히 법으로 격하게 움직이는 와중에 가발과 가면이 벗겨져서 정체가 탄로나게 되는 유명한 장면이다.

성인은 목에 걸리는 일이 잘 없기도 한데, 일단 걸렸다고 이렇게 하임리히법으로 해결이 될런지는 다소 의문이다. 정말 영화에서처럼 강력하게 콱콱 쳐올려줘야 겨우 걸린게 빠지지 않을까 싶긴함

[브런치] 돈가스 먹다가 죽을 뻔했다

🔺 성인이라고 안심할 수만은 없는게 이렇게 정말 뜻밖의 생각지도 못한 순간에 죽음의 위기가 찾아오기도 하니깐. 이분도 치즈 스파게티 먹다가 걸려서 큰일날 뻔 하셨구만. 

주변에서 아무도 눈치 못 채고 도와주지 않아서 비명횡사 할 뻔한 상황인데, 이런 경우에는 혼자 상체를 굽히고 머리를 바닥쪽으로 한다음에 등을 좀 두드려보면 셀프 처치가 가능하려나? 흠… 변기에 토할때처럼

아무튼 이런 위급상황은 거의 일어나지 않지만 한번 생기면 큰일날 수 있으니 언제나 조심해야 하고 주변에서 발생하면 잘 도와주어야 한다.

심폐소생술 하는 경우도 대부분은 가족이라지 않은가. 응급처치를 익혀두는 것은 결국 가족을 살릴 확률을 높이는 길이다. 나도 그랬고.

5 1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